fbpx

AI로 순식간에 캐리커쳐를 완성하는 장면이 인상적이다. 실제로 현장에서 캐리커쳐 제작 시연을 체험한 결과 순식간에 캐리커쳐가 만들어지는 것도 놀랍지만 그 디자인이나 감성이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있는 캐리커쳐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.


가장 많은 관심을 끈 것은 웹툰을 자동으로 만들어버리는 기술이다. 텍스트만 작성하고 그림체와 상황 등 기존 이미지를 재조합할 경우 누구나 웹툰 작가가 될 수 있는 경험을 할 수 있다.

‘아무리 AI 기반의 텍스트와 웹툰 제작이라고 해도 한계가 있겠지’라는 생각은 실제 서비스를 체험하는 순간 완전히 뒤바뀌게 된다. 텍스트를 입력해 상황을 묘사하고 실제 사람의 모습에서 모티브를 딴 이미지를 웹툰으로 만드는 순간 ‘신세계’를 경험할 수 있다.

툰스퀘어 관계자는 “투닝은 텍스트를 입력하면 인공지능이 웹툰을 제작해주는 솔루션으로 기업의 홍보 콘텐츠 제작이나 초중고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도가 높은 것이 특징”이라면서 “빠르고 편리하게 웹툰을 제작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으며, 조만간 서비스 확장 범위를 넓힐 것”이라 말했다.

https://www.econovill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524869

KO_KR